달력

9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고재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2.31 인턴일기2.5-파워블로거 고재열 선배

  고재열 선배는 밥을 퍼먹었다. 따로국밥을 함께 먹는 자리였는데, 그는 그야말로 퍼먹었다. 깍두기도 안 씹고, 김치도 안 먹고 밥이랑 국만 우적우적 먹었다. MBC노조와 블로거와의 대화 이후 저녁자리에서였다. 그렇게 밥을 퍼먹고는 바쁘게 말을 했다. 그의 모든 행동이 빨라졌다. 그는 밥을 빨리 먹었고, 말을 빨리 했고, 걸음을 빨리 걸었다.

  고재열 선배의 흰머리가 눈에 띄게 늘었다. 고심과 고민의 흔적이 흰머리에 드러난다고 어디에선가 들은 적이 있다. 그는 요즘 많이 고민하나보다. 많이 고심하나보다. 재열 선배는 날리는 블로거다. 이른바 파워 블로거. 그의 ‘독설닷컴’은 일반 네티즌 뿐 아니라 언론계 종사자도 필독하는 알짜배기 블로그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6월부터 만들었는데 몇 개월 안 돼서 말 그대로 ‘대박’이 나버렸다.

  이후 그는 바빠졌다. 말이 바빠졌고, 식사가 바빠졌고, 걸음이 바빠졌다. 이게 반겨야 될 일인지 우려해야 할 일인지 모르겠다. ‘독설닷컴’의 파워블로그 화를 나는 마냥 못 반긴다. 나는 아직 그의 사랑이 부족하다. 파워블로거 고재열 보다는 선배 고재열의 모습을 기다리는 이유다.

  그를 기다린다. "다음아, 티스토리야, 블로거 뉴스야. 우리 선배를 돌려다오." 그가 오려나, 어디 계시려나?

Posted by 이환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