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시사인'에 해당되는 글 14건

  1. 2009.02.27 <시사IN>2기 인턴기자 생활을 마칩니다
  2. 2009.01.26 인연


갑니다. 많이 배우고 갑니다.

배우다 배움에 치여 까닭모를 고립과 소외감의 수렁 속에 빠졌을 때 그 수렁에서 벗어나는 일마저 배우고 갑니다.
기자란 홀로 외로워야 하는 직업임을 깨닫고 갑니다.
기자가 좋은 직업일 수도 나쁜 직업이 될 수도  있는, 기자 역시 결국 생활세계 속 인간임을 알고 갑니다.

세계는 갈수록 모질고 척박하고 비정해져 갑니다.
정권의 몰염치와 탐욕은 우리의 상식 바깥 어느 극지에 가 닿아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시절에 기자의 책무와 노릇은 무엇인지요.
어렵고 어렵습니다.

갑니다. 저는 '사실'과 '의견'과 '맥락'과 '호흡'이 뒤섞인 주간지의 끌탕 바깥으로 나갑니다.
많이 배우고 나갑니다.
3월에는 사랑을 할 것입니다.
사랑할 사람이 없으면 술을 푸며 이 세계를 연민할 것입니다.
사람들의 울력에 몸을 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동안 보살펴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덧)우리 인턴 동지 여러분, 고맙고 미안합니다. 모두 함께 웃을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랍니다.

Posted by 이환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사저널>의 편집권은 결국 사수되지 못했다.
 기자들은 떠났고 1년 뒤. <시사IN>을 만들었다.
운이 좋아 그들을 돕고 그들에게서 배울 수 있는 인턴기자가 됐다.

Posted by 이환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