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  
  •  
  •  

'어청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6.27 시민. 그리고 공권력
  서울의 복판은 연일 시끄럽다. 사람들의 요구는 거세고 공권력은 더 거센 힘으로 사람들의 요구를 가로막고 있다. 대통령은 공권력의 배후에 있다. 서울 복판은 연일 거대한 바둑판이다. 은사님은 "좀 조용히 살고 싶다."고 하셨다. 그게 그렇게 어려운 일인가. 말하기 쉽지 않고 견디기 어렵다. 광화문과 세종로에선 연일 치열한 요구와 대응이 맞선다.

  물대포의 파괴력은 사람들의 반발을 불러일으키기에 알맞다. 시민들은 거센 물줄기를 보면 눈이 돈다. 한 목소리로 외친다. "폭력경찰 물러가라."고 외친다. 살수차의 물대포를 맞아본 적이 있다. 작년 11월 노동자 대회였다. 학보사 기자로 참여한 나는 기자들을 쫓아 닭장차 위로 올라갔다. 그 날은 노동자들의 시위가 거센 날이었다.

  경찰의 살수차는 사람을 안 가렸다. 기자라고 몇 번이나 외쳤지만 돌아오는 것은 답이 아닌 답 없는 물대포였다. 오래 맞으면 짜증을 돋우는 데 그만인 물대포를 맞으며 공권력은 과연 누구의 입장에서 정당한 지를 속으로 물었다. 묻는 데 그만 떨어졌고 전경의 방패에 찍히기도 했다. 묵직한 카메라 덕에 연행을 면했다.

  살수차를 마주대한 2008년의 5월, 한국은 끓었다. 여론의 지향이 쏠렸다. 졸속적인 광우병 수입협상 때문이었다. 시민들은 2002년, 2003년, 2004년 그랬듯이 2008년에도 거리로 광장으로 나왔다. 이렇게 오래갈 줄은 몰랐지만 그걸 모른 것은 시민들의 힘을 홀대한 것이었다. 시민들은 제 요구를 관철하지 못해내는 대의제 정치를 거리에서 체감하고 있다. 대의제 민주주의가 간과한 '시민들로부터의 수렴'을 매섭게 탓하며 거리에서 다시 일러주고 있는 것이다.

  대통령은 귀를 닫았다. 경찰은 이제 방패를 수평으로 세워 시민들을 친다. 공권력은 기울었다. 그 기울기를 탓할 수는 없다. 상부에서 내려오는 명령하달의 관료문화가 여전한 한국이기 때문이다. 경찰은 상부의 명령을 수행하고 있다. 그러나 그 방향성엔 의문을 제기하고 싶다. 상부의 상부는 누구인가. 자명하다. 국민이고 시민이다. 주권자다.
Posted by 이환희

댓글을 달아 주세요